100 피트(100 Feet)는 30.48m이니, 그 반경에서 만 움직일 수 밖에 없는 수형자(受刑者)에게 시도 때도 없이 나타나서 폭력을 행사하는 귀신에 대항해 싸울 이는 여주인공 혼자뿐이라는 설정을 해놓았기에 어찌 해결할 방도가 관객에게 떠오르지 않고, 영화 속에서 해결해 줄 법한 퇴마(退魔)사 같은 귀신의 능력에 범접할 만한 힘을 보유한 인물도 보이지 않으니 마냥 귀신의 놀음에 당할 수 밖에 없는 주인공의 어찌할 수 없는 처지가 100 피트를 보는 영화관객에게 전이된다고 할까 하는 기분 나쁜 무서움이 전해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신이 나타나 주기적으로 폭력을 행사한다면 이는 참 무서운 일이다. 귀신이 보인다는 자체만으로도 무서운 일인데 귀신이 때리면, 살아있는 사람이 때리듯이, 그 고통이 찾아오고 멍이들고 피가 난다면, 결국 귀신과 맞서 싸워서 이겨낼 수 밖에 없는 궁지로 몰릴 수 밖에 없다. 그런데, 어떤 사람에게 귀신과 싸워 이겨야 한다는 과제가 주어진다면, 그것도 귀신과의 일 대 일 맞짱인데, 어떤 방도를 찾아낼 수 있을까를 생각케 하는 영화이다.

영화 100피트는 이렇듯 엉뚱한 영화스토리를 만들어 놓았으니 영화스토리를 전개하기도 쉽지 않아 보이는 데, 100 피트는 영화 속 스토리라인(story line)을 용케도 매끄럽게 처리한 영화라는 생각이다.

영화 100 피트에서 주인공이 귀신에 대항할 무기로 주어진 것은 한 권의 책일 뿐이다. 결국은 책에서 귀신을 쫒아내는 방법을 기술해 논대로 하면 귀신을 쫒아낼 수 있다는 결말을 내었으니 교육효과로도 확실한 영화인가 하는 생각도 있다.

도대체 몇 번이나 긴장감에 손을 움켜쥐었는지 모르겠다. 오랜만에 보는 제대로 된 공포영화라는 생각이다.


         



<< prev 1 ... 657 658 659 660 661 662 663 664 665 ... 1332 next >>

CATEGORY

RECENT COMMENT



BTS도 썼다…금보다 뿔테 미주중앙일보  [G 칼럼] 반기업정서 해소된다는 대통령 글로벌이코노믹
실용·비즈니스글쓰기, 스티브 잡스도 글쓰기 덕분에 스스로 인생을 성찰했다! 한국강사신문  황창규 KT 회장, 다보스포럼서 5G 중요성 강조 서울경제TV
[이균성의 溫技] 아이폰도 안 팔릴 수 있다 ZDNet Korea  애플의 맛, 예전같지 않네 조선일보
SW교육의 핵심역량은 코딩, 메이커가 아닌, 바로 알고리즘 내일신문  ‘애플’에 위기론이 붙는 이유 딜라이트닷넷
[다시 뛰는 대한민국 ‘GREAT Korea’] 국경 사라진 '인재영입 전쟁'… 기업 미래 가른다 이투데이  [횡설수설/김광현]삼성 갤럭시 10년 동아일보
"삼성·애플, CES에 쏠린 시선 다 채 갔다" ZDNet Korea  삼성이 실리콘밸리의 심장에 언팩 장소 잡은 이유는 이데일리
[목요세평] 새해 결심과 좌우명 충청투데이  애플이 변했다..한국 기업과 협력·경쟁관계도 변한다 이데일리
삼성 폴더블폰 ‘초격차’ 만들어낼까 신동아  [데스크 칼럼] 혁신하지 않으면 혁신당한다 헤럴드경제
삼성전자, CES 2019서 AI 빅스비 중심 '초연결 사회' 구현 한국스포츠경제  [사설] 삼성전자-애플 동맹은 변화만이 생존이라는 반증 헤럴드경제
흔들리는 애플 제국...시대 변하고 있나 이코노믹리뷰  미국을 ‘WHY’ 신드롬에 빠트린 주인공 포브스코리아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