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제1회 한우축제가 대실패를 맛봤다. 같은 시기 열린 여주 오곡나루축제가 대성공을 거둔 것과 비교된다.

여주 오곡나루 축제와 양평 한우축제 다른 점은 일단 축제장에 있다. 여주는 신륵사관광지였고 양평은 양평역 일원이었다. 축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차를 끌고 구경간다. 가을축제를 구경하다보면 날씨가 왔다갔다 하니 여벌의 옷가지도 준비해야 하고 축제중에 농산물을 구입하자면 차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양평의 한우축제는 주정차를 적극적으로 막는 양평역 인근에서 했다. 전철역 인근은 원래 차량의 승하차가 빈번한 곳이다. 전철탈 사람이 대부분 걸어서 오나? 그건 서울 얘기다. 전원주택이 많은 넓은 양평같은 경우는 차로 전철역까지 와 전철타는 수요가 엄청난 곳이다. 그런데, 여기서 축제라니 차를 끌고가면 불편하다는 인식이 먼저 양평군민 사이에서 자리잡는거다. 외지인이라면 더 말할 것도 없다. 양평은 차끌고 가면 불편한 곳으로 알려져 있으니 말이다.

강상체육공원도 축제입지로 검토했을 거다. 그런데 강상체육공원은 거의 나대지 수준이다. 일부 소수에게 국궁장 자리를 내줬고, 파크골프장 잔디를 심어놨다. 야구장을 만들어 놨으니 축제를 벌이면 잔디가 망가진다. 일부 소수에게 특혜를 준 나머지 축제를 열 수 없는 나대지가 돼 버린 거다. 뭐 공원이라고 할 것 도 없다. 그냥 허허벌판이니 평소 놀러오는 사람도 없는 곳이다.

신륵사관광지에 버금가는 장소가 양평읍 인근에 있슴에도 활용못하니 시작부터 잘못된 거다.

그리고, 축제라고 한다면 사람들을 불러들이는 행위다. 축제를 알아야 사람들이 온다. 양평군민들 마저 모르는 사람들이 많았다. 3일동안 열리는 축제라면 시간별 스케줄을 볼 수 있는 곳이 필요할 텐데 중구난방으로 치뤄지니 잘될 턱이 없다.

김선교군수가 개막식에 스스로 말했다. 양평군 공무원들은 뒤로 처져있었다고 말이지. 그게 말이냐?

         



<<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 1332 next >>

CATEGORY

RECENT COMMENT



BTS도 썼다…금보다 뿔테 미주중앙일보  [G 칼럼] 반기업정서 해소된다는 대통령 글로벌이코노믹
실용·비즈니스글쓰기, 스티브 잡스도 글쓰기 덕분에 스스로 인생을 성찰했다! 한국강사신문  황창규 KT 회장, 다보스포럼서 5G 중요성 강조 서울경제TV
[이균성의 溫技] 아이폰도 안 팔릴 수 있다 ZDNet Korea  애플의 맛, 예전같지 않네 조선일보
SW교육의 핵심역량은 코딩, 메이커가 아닌, 바로 알고리즘 내일신문  ‘애플’에 위기론이 붙는 이유 딜라이트닷넷
[다시 뛰는 대한민국 ‘GREAT Korea’] 국경 사라진 '인재영입 전쟁'… 기업 미래 가른다 이투데이  [횡설수설/김광현]삼성 갤럭시 10년 동아일보
"삼성·애플, CES에 쏠린 시선 다 채 갔다" ZDNet Korea  삼성이 실리콘밸리의 심장에 언팩 장소 잡은 이유는 이데일리
[목요세평] 새해 결심과 좌우명 충청투데이  애플이 변했다..한국 기업과 협력·경쟁관계도 변한다 이데일리
삼성 폴더블폰 ‘초격차’ 만들어낼까 신동아  [데스크 칼럼] 혁신하지 않으면 혁신당한다 헤럴드경제
삼성전자, CES 2019서 AI 빅스비 중심 '초연결 사회' 구현 한국스포츠경제  [사설] 삼성전자-애플 동맹은 변화만이 생존이라는 반증 헤럴드경제
흔들리는 애플 제국...시대 변하고 있나 이코노믹리뷰  미국을 ‘WHY’ 신드롬에 빠트린 주인공 포브스코리아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