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제1회 한우축제가 대실패를 맛봤다. 같은 시기 열린 여주 오곡나루축제가 대성공을 거둔 것과 비교된다.

여주 오곡나루 축제와 양평 한우축제 다른 점은 일단 축제장에 있다. 여주는 신륵사관광지였고 양평은 양평역 일원이었다. 축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차를 끌고 구경간다. 가을축제를 구경하다보면 날씨가 왔다갔다 하니 여벌의 옷가지도 준비해야 하고 축제중에 농산물을 구입하자면 차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양평의 한우축제는 주정차를 적극적으로 막는 양평역 인근에서 했다. 전철역 인근은 원래 차량의 승하차가 빈번한 곳이다. 전철탈 사람이 대부분 걸어서 오나? 그건 서울 얘기다. 전원주택이 많은 넓은 양평같은 경우는 차로 전철역까지 와 전철타는 수요가 엄청난 곳이다. 그런데, 여기서 축제라니 차를 끌고가면 불편하다는 인식이 먼저 양평군민 사이에서 자리잡는거다. 외지인이라면 더 말할 것도 없다. 양평은 차끌고 가면 불편한 곳으로 알려져 있으니 말이다.

강상체육공원도 축제입지로 검토했을 거다. 그런데 강상체육공원은 거의 나대지 수준이다. 일부 소수에게 국궁장 자리를 내줬고, 파크골프장 잔디를 심어놨다. 야구장을 만들어 놨으니 축제를 벌이면 잔디가 망가진다. 일부 소수에게 특혜를 준 나머지 축제를 열 수 없는 나대지가 돼 버린 거다. 뭐 공원이라고 할 것 도 없다. 그냥 허허벌판이니 평소 놀러오는 사람도 없는 곳이다.

신륵사관광지에 버금가는 장소가 양평읍 인근에 있슴에도 활용못하니 시작부터 잘못된 거다.

그리고, 축제라고 한다면 사람들을 불러들이는 행위다. 축제를 알아야 사람들이 온다. 양평군민들 마저 모르는 사람들이 많았다. 3일동안 열리는 축제라면 시간별 스케줄을 볼 수 있는 곳이 필요할 텐데 중구난방으로 치뤄지니 잘될 턱이 없다.

김선교군수가 개막식에 스스로 말했다. 양평군 공무원들은 뒤로 처져있었다고 말이지. 그게 말이냐?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 1324 next >>

CATEGORY

RECENT COMMENT



아이폰XS·XR·애플워치4 내달 2일 국내 판매... 가격은 미정 경향신문  [글로벌-Biz 24]삼성, 역대 최고 크기 '갤럭시노트10'로 애플 반격 글로벌이코노믹
S펜 비법은 전자기 유도, 애플펜슬은 정전기 신호 한국일보  ‘반갑다, 맞수야’ 현명한 기업은 경쟁자를 키운다 한경비즈니스
애플도 뛰어든 6인치대 시장… 대화면 프리미엄폰 대전 월간마이더스  삼성·LG·애플, 하반기 스마트폰 경쟁 본격화…외신들 평가는? 조선일보
[주태산 서평] ‘기술의 덫’에 걸린 스타트업들 이코노믹리뷰  Citylife 제648호 (18.10.09) BOOK 매일경제
[잇츠IT] 더 이상 '옛날 스마트워치'는 잊어라 머니S  아이폰, '화면은 커지고 배터리 작게' 현대경제신문
[일본 언더그라운드 9] 일본 재계 판도 바꾼 젊은 IT부호 ‘76세대’ 이코노미조선  블랙베리 '키투', 진화를 거부한 이유를 각인하다 블로터
갤노트9보다 커진 아이폰XS맥스… LG·화웨이도 '6인치 전쟁' 가세 한국경제  ‘갤노트9’ 삼성 VS ‘아이폰XS’ 애플...불붙는 점유율 경쟁 서울경제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 “후배에 진급 밀려 사직 의사 밝혔었다” 세계일보  정부에 '쓴소리' 이재웅 쏘카 대표 북한행 티켓 받은 사연 비즈한국
아이폰XS· XR· 아이폰8· 플러스· X 구매 시 에어팟 100%지급, 에어팟이란? FAM타임스  [SPECIAL REPORT] 아이폰 신제품 3종 베일 벗은 애플 신사옥 가 보니 | 반도체 성능 40% 개선…한국 판매가 200만원 예상 이코노미조선
대세 된 동영상 스트리밍에 스마트폰·VR 기기 화면 커진다 조선비즈  '아이폰 XS' 혁신은 없었다, 당연하게도… 비즈한국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