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김성근 감독이 유임됐다. 그러면서 한화는 혹을 하나 붙여줬다. 박종훈 단장이다. 둘은 사제지간이다.

한화이글스는 이제 경기마다 색안경을 끼고 보는 많은 사람들 시선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내년 초반 성적이 시원치 않다면 시즌도중 경질 명분도 있다. 계약 마지막 해 성적을 기대하기 힘들다면 오래 지켜볼 것도 없기 때문이다. 김성근 감독은 성적이 곧 이름인 양반이다.

박종훈 단장과의 불협화음도 볼거리다. 애초에 맞아돌아갈거라고 생각해 붙이지는 않았을 것이다. 일종의 경고의 의미일거고 명분쌓기용도 일부 있을거다.

이런 환경에서 한화이글스가 내년 성적을 내기란 참 요원한 일이다. 이미 선수, 코치들은 김성근 감독에게 질렸기 때문이다. 오히려 한 해만 버티면 자유를 맛볼 수 있다는 공감대가 이미 형성돼 있는지도 모르는 일이다.

진즉 알아서 그만두지. 가시밭길을 걸으려 하는 노장이다. 그런 면을 보면 안됐다는 생각이 든다. 인간의 마지막은 비슷하구나 싶다.

         



<<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324 next >>


한용덕 감독의 ‘신독’, 한화의 후반기도 믿음이 가는 이유 스포츠한국   [한화 전반기] 박종훈 단장 “원래 목표, 5할 언저리였는데” 스포티비뉴스
[이영미 人터뷰] 장종훈 코치, “한화에는 영원한 주전도, 영원한 후보도 없다” 이영미 칼럼   ‘전반기 2위 확정’ 한화가 이뤄낸 다섯 가지 반전 스포츠한국
웬지 올해는 우승팀보다 한화의 야구가 아름답다 정책브리핑   [월간중앙] 명장도 울린 한화, 10년만에 일으킨 '초짜' 한용덕 비결 중앙일보
[천일평의 야구장 가는 길] 코칭스태프가 바꾼 한화의 대변신 스타뉴스   [베이스볼 비키니] 감독의 시대, 막을 내리다 주간동아
한화 돌풍의 힘은 프런트 야구 시사저널   7가지 변화 키워드로 본 한용덕호 성공 비결 스포츠동아
[풀카운트] '양강 체제' 두산-SK... 10년 전 모습 떠오르네 오마이뉴스   [스한 위클리]한용덕의 '마리한화 시즌2', 중독성 UP-부작용 DOWN 스포츠한국
단독 3위, 한화 순위 맞아?…철벽 불펜, 막강 상위타선의 힘 뉴스1   우리 독수리가 젊어졌어요 중앙일보
LG 박용택도 반한 류중일의 뚝심 "확실히 내공이 다르다" 마이데일리   [인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 브릿지경제
우승 절실한 KBO 팀들, 올해 트로피는 누가 가져갈까 오마이뉴스   2018 KBO리그, SK 왕조 부활의 서막은 열릴 것인가 미디어스
'화끈한 빅볼 야구' SK, 올해는 왕조재건의 서막 오를까 오마이뉴스   김광현, 구속 152km 완벽 부활... 실력도 마음씨도 에이스 오마이뉴스

"시대가 변하면 학과도 변한다" 대학저널  "고객경험 중시해 제품 만들어야" 내일신문
켄 시걸 "삼성·LG, 비용 들더라도 고객경험 좀 더 중시해야" 매일경제  애플 前 마케팅 리더의 조언 "삼성, 더욱 고객경험 중심되길" 머니투데이
시대가 변하면 학과도 변한다… 대세로 부상한 특성화·융합학과 에듀동아  [CEO 열전: 레이쥔] 좁쌀로 이뤄진 산을 세운 남자... 삼성, 애플과 어깨 겨뤄 IT동아
이사회 역할 강화했다는 삼성전자, 라이벌 애플과 비교해보니 CNB저널  [재계화제] JY(이재용) 복귀 후 달라진 삼성 월간중앙
스마트폰 뭘로 바꾸지?…갤럭시노트‧아이폰 등 스마트폰 대전 중앙일보  애플, 잡스가 싫어하는 제품 만들고 있다 조선일보
[기업기상도] 먹구름 걷힌 기업 vs 태풍에 휩싸인 기업 연합뉴스TV  삼성·애플, 7년 특허戰 종지부… "누구도 승리 못한 소송" 조선일보
세기의 특허전 '승자는 삼성'…애플 유일 대항마로 부상 뉴스토마토  '중국폰·애플 잡자'…삼성 갤노트9 조기 등판 비즈니스워치
[해설] 삼성 vs 애플, 특허소송 종결…7년 전쟁, 승자와 패자 얻은 것은? 디지털데일리  삼성전자 vs 애플, 7년간 끌어온 특허분쟁 ‘종료’ 시사저널이코노미
삼성-애플 특허전쟁 "요란한 시작 조용한 결말" ZDNet Korea  재조명된 '故 구본무 회장', 존경할만한 부자 첫 1위 머니투데이
[더벨]애플, 6.5인치 패널 늘려…대화면으로 주력 전환 더벨  [신간] 류재언 변호사의 협상 바이블 미래한국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