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프로야구 경기를 보면 타자들의 소극적인 타격을 흔히 볼수 있다. 초구는 무조건 기다리고, 쓰리볼이 되면 또 기다리고, 투볼에도 기다리고 그리고 투스트라이크가 되면 어이없는 볼에 헛스윙 삼진을 당하는 모습이 많이 보인다. 타자가 안타를 때리던 홈런을 치던 가장 기본적인 것은 야구방망이를 휘둘러야 한다는 것이고, 치기 좋은 공을 때리면 그 확률은 당연히 높아진다. 그런데 소극적인 자세로 임하니 치기 좋은 공은 다 보내고, 치기 어려운 공을 골라 치는 것 같이 보인다.
 
경기를 보다 보면 치기 좋은 볼이 들어오는데도 야구방망이가 나가지 않고 스트라이크를 당한 후 아쉬운 표정을 짓는 타자들이 많다. 무슨 공을 기다렸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왜 국내프로야구에서는 유독 비슷한 스타일의 타자들이 많을까하는 생각도...
 
다들 스타일이 비슷비슷하다. 많은 타자들이 초구는 직구를 기다리다 한복판 높게 비실거리며 들어오는 치기 좋은 변화구에는 방망이를 내밀지 않은다. 투수에게 지고 들어가는 것이다. 투스트라이크 이후에도 공을 가만히 보고 삼진을 당한다. 스트라이크 비슷하면 무조건적으로 야구방망이가 나가야 함에도 그냥 멍청히 보고 있다.
 
노아웃에 1루에 주자가 나가 있으면 밀어치기를 하려는 타자들이 또 많이 보인다. 몸쪽공이 들어와도 이를 밀어치기를 해서 야구공을 1,2루간 땅볼을 쳐서 주자가 2루에 안착하면 칭찬을 듣는다. 참 잘했다고...
 
감독이나 코치가 타자들을 말 잘 듣는 로봇으로 만들어 놓은 것 같다. 특정 상황마다 프로그램이 입력된대로 움직이는 로봇이니, 프로그램 안 된 상황이 닥치면 그냥 가만히 있을 수 밖에 없다. 타자들은 자신의 야구를 하는 것이 아니라 감독의 야구를 하고 있다.
 
이러니 감독 눈에 들지 못하면, 뛰어난 성적을 낼 수 있는 타자들도 주전으로 자리잡기 힘들다. 결국 감독의 눈에 들기 위해 프로그램대로 타격을 해야 하는 것이다. 이런 과정을 통해 타자들은 평범한 타자들로 변해간다.



<< prev 1 ... 1317 1318 1319 1320 1321 1322 1323 1324 next >>


[아웃사이드파크] 자책점으로 따지면 4.5…‘퀄리티스타트’ 과연 가치 있나 일요신문   [매거진S] 김연경의 배구 2막, 기대되지 않으세요? 네이버스포츠
‘모범사례 구자욱’ KIA 최원준 어디에 써야하나 데일리안   [야구공작소] 포스트 포지 시대를 대비하는 샌프란시스코 엠스플뉴스
[책 속으로] 피싱 : 인간과 바다 그리고 물고기 外 신동아   권오준, 그 남자의 드라마 매일경제
한화 정근우, 1루수 성공 데뷔 "큰 실수 없어 다행이네요" 마이데일리   베일 벗은 헤일, 독수리 비상에 오른 날개 장착 한국스포츠경제
[홍윤우의 해시태그] #동성고 청룡기우승 # 김기훈 #포철고 # 투구수제한 홍기자 칼럼   두산 후랭코프-LG 윌슨의 명품 외인 맞대결, 승패 가른 한 끗 차이 스포츠경향
[풀카운트] 감독 퇴장에도 빛난 윤석민, 마무리로 부활? 오마이뉴스   올스타까지 배출, 한국인 메이저리거 5인방의 전반기는? 오마이뉴스
[인터뷰] 두산 양의지 “편하게 친다고요? 저도 노력파입니다” 스포츠경향   [이만수의 포수론 ①] ‘프로야구 그라운드의 사령관’ 포수라는 자리 뉴스핌
팀 최다 22득점 올린 넥센, 전반기 5위-승률 5할 달성 중앙일보   [야구공작소] '포화상태' TB 내야진, 효과적인 기용법은? 엠스플뉴스
한화이글스, 2위로 전반기 마무리 하라 디트뉴스24   혼탁했던 3일 잠실의 9회, 그 중심에 섰던 AG대표 선수들 MK스포츠
올 시즌 한화 신화의 주역 ‘김민우‧지성준’ 주목 넥스트데일리   한화 2위 기록의 중심, 김민우‧지성준의 우수한 활약 ‘눈길’ 뉴스브라이트

대륙이 실력을 뽐낼 때 생기는 메가톤급 변화 4가지 허프포스트코리아  "애플, 올해 아이폰 프리미엄 모델에 전자펜 적용할 듯" 이데일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대이은 ‘무보수 경영’ 뉴스웨이  대통령을 걱정하는 나라 대구신문
[출격! 갤노트9]③화면 커지고 무게 '들쑥날쑥' 비즈니스워치  삼성-‘화웨이’ 1위 다툼…내년 상반기가 분수령 이투데이
[아침을 열며] 문재인, 이재용, 오바마, 잡스 한국일보  LG·삼성전자 경쟁 속 진화하는 ‘스마트폰 펜’ 스카이데일리
연필 소리 내고 캐릭터 조종도…스마트폰 펜의 진화 연합뉴스TV  안보수장들, 러시아 위협 재차 경고...연방정부, 연비 기준 강화 시행 동결 VOA
시가총액 1조 달러 ‘애플’ vs ‘삼성’ 그리고 화웨이…승자는? KBS 뉴스  [IT여담] 조직력의 팀 쿡, 잡스의 마지막 퍼즐 맞추다 이코노믹리뷰
스티브 잡스가 뿌리고 팀 쿡이 키운 애플, IT업계 절대강자 등극 비즈니스포스트  삼성 갤럭시와 애플 아이폰의 결정적 차이를 보여주는 숫자 : 55만원 허프포스트코리아
34만원 갤럭시와 81만원 아이폰의 차이 ZDNet Korea  [김성준의시사전망대] "635조 국민연금 운용할 '히딩크'가 필요해" SBS 뉴스
‘원더우먼’ 키워드로 눈도장… 아모레퍼시픽 MC 전략팀 신입사원 최서현 씨 캠퍼스잡앤조이  삼성전자, ‘인도 공략과 폴더블’로 ‘스마트폰 1위’ 지킨다 한경비즈니스
AI·구름 타고 왕이 돌아왔다 서울경제  인문계열·자연계열 시대가 변하면 학과도 변한다 금강일보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