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규 선수 말년이 참으로 비참하다.

LG에 진 빚이 있다고 생각하며 살아왔는데 이제 훌훌 털어도 될 거 같다. 서로 주고받았던 계약관계 그 뿐이었던걸까? 관계에 정이 들어갔던 시절은 이미 지나갔다. LG가 바뀌어도 엄청 바뀌었다. 보통 DNA는 계속해 이어지곤 하는데 말이다.

프랜차이즈 스타는 구단의 자산이다. 뭘 모르는 구단 인간들이 지들 생각 만 잘났다고 험하게 끌고나가는거지. 프로스포츠구단이라면 스토리를 계속해 써나가야 한다. 이번 MLB 월드시리즈가 저주와 저주가 맞붙어 한쪽 끊기 시리즈였듯이 경기외에 스토리는 팬들의 이목을 끈다. 임기직 구단 인사들 입김을 줄여야 한다. 불가침의 영역이 있어야 하는거다.

도대체 프로야구에서 제대로 된 대접 받고 물러난 프랜차이즈 스타는 누가 있나? 야구가 다 싫어지려고 하네.

은퇴할 즈음에 선수도 목소리를 높여야 되는 거 아닌가도 싶다. 다들 불합리한 대우를 받아도 그냥 고분고분하게 물러나 후배들이 모두 이모양의 곤경에 계속 처하고 있다.

누군가(선동열, 송진우, 양준혁..) 은퇴선수의 처우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면 이렇듯 구단들이 맘껏 부당대우하지는 못했을 것이다. 선수협은 또 뭐하는 곳인가?

후배들을 위해서라도 불합리의 고리를 끊어내는 영웅이 나왔으면 좋겠다. 조용히 있는 것은 은퇴 후 역시 살길은 야구판이어서라고? 후배들도 계속해서 똑같이 부당한 대우를 받는데도? 코치초봉이 5,000만원이라고? 주는 것만 먹겠다고?

누군가 뭔가를 해야 뭔가가 고쳐지는 것이 인간 세상사다. 누구를 때렸는데 대항이 시원치않으면 그저 그냥 샌드백이 되는거다.

그런 의미에서 이병규선수가 속에 있는 얘기 좀 풀어냈으면 하는 바람이다. 싸우기 뭐하면 말이다. 그래야 조금씩이라도 제자리를 찾아갈 것 아닌가 말이다.

         



<< prev 1 2 3 4 5 6 7 ... 1323 next >>


‘국민병’ 된 디스크, 수술대가 무섭나요 중앙SUNDAY   2018 KBO 소속선수 등록 현황 발표 KBO
[스포츠타임] 전준우도 경쟁, 빡빡한 롯데 외야 3자리 스포티비뉴스   [스포츠타임] '예비역' 임지섭, LG 선발 한 자리 꿰찰까 스포티비뉴스
[캠프 톡] 롯데 전준우 "외야 한 자리? 더 집중해야 한다" 스포티비뉴스   프로야구 연봉 '1억5000만원' 시대가 열렸다 세계일보
[홍기자의 퓨처스 스토리] 익산 아닌 수원 입성을 꿈꾸는 이들의 이야기 <1> 홍기자 칼럼   타자 연봉 1위 이대호 25억원, 투수는 양현종 23억원 울산종합일보
미세먼지 줄이겠다며 3일 동안 ‘공짜 버스·지하철’에 150억원 쓴 박원순(朴元淳) | 강행한 ‘공짜 버스· 지하철’은 효과 미미… ‘차량 의무 2부제’는 대기 질 악화시킬 수도 월간조선   타자 연봉 1위 이대호 25억 원, 투수는 양현종 23억 원 MBC 뉴스
'불경기는 없다' KBO리그 억대 연봉 선수 역대 최다 164명…'최고 연봉은 25억 이대호' 스포츠한국   타자 연봉 1위 이대호 25억원, 투수는 양현종 23억원 연합뉴스
역대최초 평균연봉 1억5000만원 시대…25억 이대호 연봉킹 스포츠월드   프로야구 평균연봉 1억 5천만원 넘어섰다...이대호 25억원 연봉킹 스포츠타임스
2018 KBO, 2년 연속 최고 연봉 이대호…2위 양현종 스포티비뉴스   프로야구 최초 평균연봉 1억5000만원 시대, '25억' 이대호-'23억' 양현종이 재촉했다 스포츠Q
2018년 KBO 연봉킹 이대호, 억대연봉 역대 최다 164명 마이데일리   KBO 2018 등록선수 발표, 억대 연봉 역대 최다 164명 스타뉴스
롯데, 외야 빅3…‘키플레이어’는 전준우 MK스포츠   모든 수원시민 ‘사고 땐’ 보험 혜택 기호일보

SKT, MWC서 9년 연속 단독 전시관 운영…5G 기술 소개 연합뉴스  [잇츠IT] 아홉번째 갤럭시, 이렇게 나온다 머니S
박정호 SKT 사장 MWC 2018 참가…5G 신사업 모색 한국경제  삼성전자 내달 주주총회…이재용, 어떤 카드 내놓을까 연합뉴스
문주현 엠디엠 회장, 광교서 '주거형 오피스텔' 승부 머니투데이  이학수 "MB측 대납 요구" 자수서…특별사면 기대 '뇌물'? 서울파이낸스
영남 청년취업 1등에서 꼴찌로 추락…가전 떠난 광주도 '심각' 뉴스1  [근로시간 단축]재계 "업계 특성 고려…탄력 적용 필요" 아시아경제
이건희 회장 배당금 3천억원…10대총수 '배당잔치' 연합뉴스  화면일체형 지문인식 상용화 내년으로 ZDNet Korea
사상 초유 '국정농단' 16개월…이제 정점 박근혜 남았다 뉴스1  LG전자 올레드 TV, 송사리서 괴물로... 판매량 급증 아시아타임즈
다스 소송비 대납, ‘이건희 특사’ 조건이었나 서울신문  이학수, 검찰에 ‘MB 청와대 요청으로 다스 소송비 대납’ 자수서 서울경제
이학수, 검찰에 'MB 측 요청으로 다스 소송비 40억원 대납' 자수서 제출 이투데이  이학수, 검찰에 'MB 청와대가 다스 소송비 대납요청' 자수서 연합뉴스
이학수 "MB 측 요청으로 40억 대납…이건희 사면도 논의" SBS 뉴스  세이프가드? 삼성과 LG 세탁기 '최고' 이코노믹리뷰
"MB요구로 다스 소송비 40억원 대납"…檢, 이학수 진술 확보 이데일리  세 갈래 수사 종착지 향해…MB 3월초 소환 유력 OBS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