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제1회 한우축제가 대실패를 맛봤다. 같은 시기 열린 여주 오곡나루축제가 대성공을 거둔 것과 비교된다.

여주 오곡나루 축제와 양평 한우축제 다른 점은 일단 축제장에 있다. 여주는 신륵사관광지였고 양평은 양평역 일원이었다. 축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차를 끌고 구경간다. 가을축제를 구경하다보면 날씨가 왔다갔다 하니 여벌의 옷가지도 준비해야 하고 축제중에 농산물을 구입하자면 차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양평의 한우축제는 주정차를 적극적으로 막는 양평역 인근에서 했다. 전철역 인근은 원래 차량의 승하차가 빈번한 곳이다. 전철탈 사람이 대부분 걸어서 오나? 그건 서울 얘기다. 전원주택이 많은 넓은 양평같은 경우는 차로 전철역까지 와 전철타는 수요가 엄청난 곳이다. 그런데, 여기서 축제라니 차를 끌고가면 불편하다는 인식이 먼저 양평군민 사이에서 자리잡는거다. 외지인이라면 더 말할 것도 없다. 양평은 차끌고 가면 불편한 곳으로 알려져 있으니 말이다.

강상체육공원도 축제입지로 검토했을 거다. 그런데 강상체육공원은 거의 나대지 수준이다. 일부 소수에게 국궁장 자리를 내줬고, 파크골프장 잔디를 심어놨다. 야구장을 만들어 놨으니 축제를 벌이면 잔디가 망가진다. 일부 소수에게 특혜를 준 나머지 축제를 열 수 없는 나대지가 돼 버린 거다. 뭐 공원이라고 할 것 도 없다. 그냥 허허벌판이니 평소 놀러오는 사람도 없는 곳이다.

신륵사관광지에 버금가는 장소가 양평읍 인근에 있슴에도 활용못하니 시작부터 잘못된 거다.

그리고, 축제라고 한다면 사람들을 불러들이는 행위다. 축제를 알아야 사람들이 온다. 양평군민들 마저 모르는 사람들이 많았다. 3일동안 열리는 축제라면 시간별 스케줄을 볼 수 있는 곳이 필요할 텐데 중구난방으로 치뤄지니 잘될 턱이 없다.

김선교군수가 개막식에 스스로 말했다. 양평군 공무원들은 뒤로 처져있었다고 말이지. 그게 말이냐?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 1324 next >>



기업 손잡은 인문학, 비판 정신을 잃다 서울신문  [Who Is ?] 박성욱 SK하이닉스 대표이사 부회장 비즈니스포스트
애플-삼성, 디자인 특허 침해 배상금 산정 소송 시작 공감신문  애플, 삼성전자에 디자인 특허 침해 10억 달러 배상 요구 SBS 뉴스
애플, 삼성전자에 디자인특허 침해 10억달러 배상 요구 연합뉴스  [이주의 IT 외신] ① 애플, 아일랜드 데이터센터 계획 철회 IT조선
제16차 의원총회 모두발언 바른미래당  9돌 맞은 아이패드, 지속적인 성장 가능한가 테크M
삼성전자 이재용 광폭행보, 마윈 꺾는 '샤오미'의 레이쥔과 '협의' 뉴스투데이  '중국 최고 갑부' 등극한 레이쥔 샤오미 회장...IPO 이후 과제는? 키뉴스
[브랜드 스토리] 빠르게 짚어보는 '애플 아이패드' 시리즈 PC사랑  차등의결권 받고 홍콩 간 샤오미 … 레이쥔은 ‘대륙의 갑부’로 중앙일보
[Who Is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비즈니스포스트  대세가 된 애플發 스마트폰 '노치' 혁신일까 꼼수일까 아시아경제
애플 실적에 쏠린 눈…아이폰X 성적은? ZDNet Korea  남북 정상회담 통일뉴스
관점디자이너 박용후 (주)PYH 대표 '관점을 디자인하라' 전북도민일보  [Global CEO & Issue focus] 데라오 겐 日 발뮤다 사장 한국경제
[강소기업 CEO]노범준 어웨어 대표, ‘깨끗한 공기로 건강한 삶을 선물 한다’ 서울경제  엘리엇, 현대차 공격 시작...'주주 행동주의' 왜곡하는 그들의 행보는? 메트로신문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