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전기자동차 사업진출설을 부인하고 나섰다. 비슷한 장면이 떠오르는데 그것은 LG전자하이닉스 인수설에 대한 부인이다.

LG가 가진 병이 삼성에 전염된 듯 하다. 삼성전자가 약도 없다는 부인(否認)병에 걸린 것이다. 부인병에 약이 통하지 않는 이유는 무심코 던져 놓은 말의 위력때문이다. 여간해서 뒤집기가 어려운 것이다.

할 만 하고, 할 수 있을 것이고, 하면 잘할 거라고 보는 사람들이 많고, 이랜텍으로 기미가 보여 삼성전자 전기차 사업 진출설이 생겼다. 부인(否認)이 능사가 아니다. 더구나 신수종사업 발굴에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는 삼성전자다. 굳이 빅캐시카우가 될 전기차사업을 배제시킬 일이 없다. 스스로 제한하다 보면 할수 있는 일이 제한된다. 그럴 바에 기존 사업에 집중하는 것이 훨 낫다. 둑이 무너지려고 하는 판이다.

삼성전자가 LG전자 따라하기에 나서더니 LG의 부인병도 마다하지 않을 태세다.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 267 next >>

CATEGORY

RECENT COMMENT



SW교육의 핵심역량은 코딩, 메이커가 아닌, 바로 알고리즘 내일신문  ‘애플’에 위기론이 붙는 이유 딜라이트닷넷
[다시 뛰는 대한민국 ‘GREAT Korea’] 국경 사라진 '인재영입 전쟁'… 기업 미래 가른다 이투데이  [횡설수설/김광현]삼성 갤럭시 10년 동아일보
"삼성·애플, CES에 쏠린 시선 다 채 갔다" ZDNet Korea  삼성이 실리콘밸리의 심장에 언팩 장소 잡은 이유는 이데일리
[목요세평] 새해 결심과 좌우명 충청투데이  애플이 변했다..한국 기업과 협력·경쟁관계도 변한다 이데일리
삼성 폴더블폰 ‘초격차’ 만들어낼까 신동아  [데스크 칼럼] 혁신하지 않으면 혁신당한다 헤럴드경제
삼성전자, CES 2019서 AI 빅스비 중심 '초연결 사회' 구현 한국스포츠경제  [사설] 삼성전자-애플 동맹은 변화만이 생존이라는 반증 헤럴드경제
흔들리는 애플 제국...시대 변하고 있나 이코노믹리뷰  미국을 ‘WHY’ 신드롬에 빠트린 주인공 포브스코리아
"삼성과 애플은 스마트폰 이름을 왜 '갤럭시S'와 '아이폰'으로 정했을까?" 인사이트  [2018결산]카메라 늘리고 화면 키웠지만..힘겨웠던 스마트폰 시장 이데일리
"비싸고, 기능 제한되고…" 아이폰에 등 돌리는 이용자들 한국일보  [기업] 폴더블폰의 역설 주간조선
[그래픽텔링] 파괴적 혁신? 그냥 비싼폰?···폴더블폰의 앞날은 서울경제  안하나 못하나… 애플, 뒤처지는 5G 계획 시사위크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