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김성근 감독이 유임됐다. 그러면서 한화는 혹을 하나 붙여줬다. 박종훈 단장이다. 둘은 사제지간이다.

한화이글스는 이제 경기마다 색안경을 끼고 보는 많은 사람들 시선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내년 초반 성적이 시원치 않다면 시즌도중 경질 명분도 있다. 계약 마지막 해 성적을 기대하기 힘들다면 오래 지켜볼 것도 없기 때문이다. 김성근 감독은 성적이 곧 이름인 양반이다.

박종훈 단장과의 불협화음도 볼거리다. 애초에 맞아돌아갈거라고 생각해 붙이지는 않았을 것이다. 일종의 경고의 의미일거고 명분쌓기용도 일부 있을거다.

이런 환경에서 한화이글스가 내년 성적을 내기란 참 요원한 일이다. 이미 선수, 코치들은 김성근 감독에게 질렸기 때문이다. 오히려 한 해만 버티면 자유를 맛볼 수 있다는 공감대가 이미 형성돼 있는지도 모르는 일이다.

진즉 알아서 그만두지. 가시밭길을 걸으려 하는 노장이다. 그런 면을 보면 안됐다는 생각이 든다. 인간의 마지막은 비슷하구나 싶다.

         



<< prev 1 2 3 4 5 6 7 8 ... 59 next >>

CATEGORY

RECENT COMMENT



아이폰XS·XR·애플워치4 내달 2일 국내 판매... 가격은 미정 경향신문  [글로벌-Biz 24]삼성, 역대 최고 크기 '갤럭시노트10'로 애플 반격 글로벌이코노믹
S펜 비법은 전자기 유도, 애플펜슬은 정전기 신호 한국일보  ‘반갑다, 맞수야’ 현명한 기업은 경쟁자를 키운다 한경비즈니스
애플도 뛰어든 6인치대 시장… 대화면 프리미엄폰 대전 월간마이더스  삼성·LG·애플, 하반기 스마트폰 경쟁 본격화…외신들 평가는? 조선일보
[주태산 서평] ‘기술의 덫’에 걸린 스타트업들 이코노믹리뷰  Citylife 제648호 (18.10.09) BOOK 매일경제
[잇츠IT] 더 이상 '옛날 스마트워치'는 잊어라 머니S  아이폰, '화면은 커지고 배터리 작게' 현대경제신문
[일본 언더그라운드 9] 일본 재계 판도 바꾼 젊은 IT부호 ‘76세대’ 이코노미조선  블랙베리 '키투', 진화를 거부한 이유를 각인하다 블로터
갤노트9보다 커진 아이폰XS맥스… LG·화웨이도 '6인치 전쟁' 가세 한국경제  ‘갤노트9’ 삼성 VS ‘아이폰XS’ 애플...불붙는 점유율 경쟁 서울경제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 “후배에 진급 밀려 사직 의사 밝혔었다” 세계일보  정부에 '쓴소리' 이재웅 쏘카 대표 북한행 티켓 받은 사연 비즈한국
아이폰XS· XR· 아이폰8· 플러스· X 구매 시 에어팟 100%지급, 에어팟이란? FAM타임스  [SPECIAL REPORT] 아이폰 신제품 3종 베일 벗은 애플 신사옥 가 보니 | 반도체 성능 40% 개선…한국 판매가 200만원 예상 이코노미조선
대세 된 동영상 스트리밍에 스마트폰·VR 기기 화면 커진다 조선비즈  '아이폰 XS' 혁신은 없었다, 당연하게도… 비즈한국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