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가 111달러를 돌파하며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고 한다.
 
국제유가 111달러도 돌파, 또 사상최고 경신

"러시아 원유생산 정점에 도달" 우려 확산
브라질, 세계3위 규모 330억 배럴 유전 발견

국제원유가 111달러 돌파에 두 가지 뉴스가 모두 반영되었는지, 러시아 원유생산 고점가능성만 반영되었는지 포투는 확인해 보지 않았다. 하지만 브라질의 추가 유전발견은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 모를 뿐이지 예측가능했다고 보았다. 이는 원유선물시장에서 악재(오를 수 있는 이유)를 반겼다고 볼 수 있다. 국제상품 투자자들은 국제원유선물가격이 오를 이유 찾기에 골몰했다고 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 보면 투자자 입장에서 국제상품에 공격적인 투자를 감행하기에는 시기가 좋지 않다. 그런데도 국제 원유가격을 보란듯이 111달러를 돌파시킬 수 있다는 힘을 보여 주었다.

美달러 혼조.. G-7 변화 무시

시소게임(seesaw game)이 시작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다.

사실 미국발 서브프라임 사태로 인해 미국경기가 침체로 돌아섰고, 미국경제 영향권에서 벗어 날 수 있는 국가는 한정되어 있다. 미국경제에 아랑곳없이 고성장세를 유지할 수 있는 나라는 산유국을 비롯한 철광석, 유연탄, 비철금속 등의 국제상품 수출비중이 자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국가 정도라고 볼 수 있다.

이들 국가들을 보면 공통점이 있다. 국제자본가들이 투자자금을 풀(full) 베팅하기에는 좀 위험한 국가들이 많다는 점이다. 그런 점에서 이들 국가들에 투자하는 자본을 투기자본이라 부르고 있는 지도 모른다. 대형 투자회사 입장에서 보면 도 아니면 모일 가능성이 높으니 국제상품 선물시장은 일정 비율의 자본만을 투자하는 시장이라고 볼 수 있다. 서브프라임모기지 사태가 심각해진 이유도 비슷하다. 위험한 투자의 룰(rule)을 지키지 않는 투자회사들이 많았기에 문제의 심각성이 가중된 것이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어쨋든, 달러약세로 인한 국제자본의 국제상품 선물시장에 참여할 수 밖에 없었고, 또 투자비중가 높아졌지만 본업은 따로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다. 본업은 역시 상대적으로 안전한 돈놀이일 수 밖에 없다. 세계경제가 침체기에 들어서면 한계기업들의 매물로 쏟아져 나오게 되는데, 벌써 모토로라와 필립스가 휴대폰, TV 북미시장에서 발을 빼려 하고 있다. 대형 기업M&A 매물이 시장에 등장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도 시장의 반응은 미지근하다고 할까?

이유는 달러약세에 있다. 그래서 시소게임이 시작되었다고 본다는 것이다.

경제침체기에나 맛볼 수 있는 대박투자 기회가 보이는데도 불구하고 달러화 약세때문에 섣불리 다가가지 못하니 G7이 방향성을 정해달라는 시장의 요구라고 볼 수 있다는 것이다.
 
만일 이런 이유가 얼추 맞다면 달러화 가치의 방향성이 보합 내지 상승으로 전환되지 않는다면 당분간 국제상품가의 변동폭은 클 것이로 보이고, 더해 가격견인세력이 있을 것으로 보이며, G7의 달러강세로의 전환의지가 국제상품 선물시장 참여자들에게 공감대를 형성하게 하는 시점에서는 큰 폭의 가격하락이 있을 수 있는 위험한 투기장세라고 하겠다.

세계적인 경기침체가 가시권에 들어왔음에도 국제상품가격의 고공행진을 설명하기 힘들고, 마냥 달러약세를 방치하기에도 명분이 떨어진다. 그렇다면 결국 이미 방향성은 정해진 것으로 보이고, 여러국가가 공조해야 하는 일이니 좀 늦는건가 하는 생각이다.

         



<<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 84 next >>

CATEGORY

RECENT COMMENT



아이폰XS·XR·애플워치4 내달 2일 국내 판매... 가격은 미정 경향신문  [글로벌-Biz 24]삼성, 역대 최고 크기 '갤럭시노트10'로 애플 반격 글로벌이코노믹
S펜 비법은 전자기 유도, 애플펜슬은 정전기 신호 한국일보  ‘반갑다, 맞수야’ 현명한 기업은 경쟁자를 키운다 한경비즈니스
애플도 뛰어든 6인치대 시장… 대화면 프리미엄폰 대전 월간마이더스  삼성·LG·애플, 하반기 스마트폰 경쟁 본격화…외신들 평가는? 조선일보
[주태산 서평] ‘기술의 덫’에 걸린 스타트업들 이코노믹리뷰  Citylife 제648호 (18.10.09) BOOK 매일경제
[잇츠IT] 더 이상 '옛날 스마트워치'는 잊어라 머니S  아이폰, '화면은 커지고 배터리 작게' 현대경제신문
[일본 언더그라운드 9] 일본 재계 판도 바꾼 젊은 IT부호 ‘76세대’ 이코노미조선  블랙베리 '키투', 진화를 거부한 이유를 각인하다 블로터
갤노트9보다 커진 아이폰XS맥스… LG·화웨이도 '6인치 전쟁' 가세 한국경제  ‘갤노트9’ 삼성 VS ‘아이폰XS’ 애플...불붙는 점유율 경쟁 서울경제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 “후배에 진급 밀려 사직 의사 밝혔었다” 세계일보  정부에 '쓴소리' 이재웅 쏘카 대표 북한행 티켓 받은 사연 비즈한국
아이폰XS· XR· 아이폰8· 플러스· X 구매 시 에어팟 100%지급, 에어팟이란? FAM타임스  [SPECIAL REPORT] 아이폰 신제품 3종 베일 벗은 애플 신사옥 가 보니 | 반도체 성능 40% 개선…한국 판매가 200만원 예상 이코노미조선
대세 된 동영상 스트리밍에 스마트폰·VR 기기 화면 커진다 조선비즈  '아이폰 XS' 혁신은 없었다, 당연하게도… 비즈한국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