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토로라가 '아라'를 통해 조립식 스마트폰을 개발하고 있다고 한다.

사실 '아라'식의 맞춤형 스마트폰은 삼성전자가 내놓는 것이 훨씬 수월했을 것이다. 부품 규격화에 있어 삼성 파워를 내세울 수 있기 때문이다. 사실 삼성이 규격을 정하면 부품업체들이 안따라올 수 없는 구조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삼성은 그냥 지켜보고 있다. 모토로라의 시도가 시장에 어떤 반향을 불러오는지 지켜보고 있는 것이다. 이는 삼성식이다. 전형적인 삼성식이다. 새로운 시도를 하지 않고 성공스토리를 뒤따라가는 삼성인 것이다.

맞춤식 스마트폰이란 아이디어를 가만 들여다보면 사용자가 특별히 원하는 사양은 크게 몇 개 되지 않는다. 지금 스마트폰은 낸드플래시 용량변화만 있는 상황이다.

디스플레이를 변경시키는 것은 쉽지 않다. 이는 모바일AP와 세트를 이뤄야 하는 것이어서 맞춤형으로 가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기종을 찾아보는 것이 훨씬 경제적인 일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메모리 또한 그렇다. 기본 2G인데 이를 4G, 8G로 변경한다는 것도 한계는 분명하다. 메모리가 혼자 높아봐야 소용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물론 남는 메모리를 활용하는 강력한 애플리케이션이 나온다면 몰라도 말이다.

그렇다면 가장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부품은 카메라모듈이 아닐까 싶다. 스마트폰에 기본탑재되는 카메라 스펙은 사용자별로 천차만별의 만족도를 보인다.

스마트폰을 컴팩트디카 마냥 사용하는 이들에게는 스펙이 디카 스펙을 따라가줬으면 하겠지만 거의 사용하지 않는 사용자에게는 없애던지 또는 스펙을 내리는 대신 가격이 좀 더 저렴해지길 바랄 것이기 때문이다.

액세서리식으로 접근해도 좋을 일이다. 거창하게 맞춤형 스마트폰으로 가지 말고 착탈식 카메라모듈로 가는 것 말이다. 그렇게 되면 같은 스마트폰 가격도 많이 차이나게 될 것이다. 아예없는 스마트폰과 최고 스펙의 카메라모듈을 장착한 스마트폰으로 말이다.

스마트폰 시장 정체얘기가 꾸준히 나오고 있다. 사용자시장은 커지는 데 매출 볼륨은 그에 비례해 커지지 않고 있다. 시장에 충격을 줄만한 스마트폰이 나와야 할 것인데 그게 쉬운 얘기가 아니다. 결국 당분간은 단기이벤트 실력에 따라 시장점유가 차이가 날 것으로 본다.

  1. 비밀방문자 2015/06/24 05:07  address  reply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prev 1 2 3 4 5 6 7 ... 244 next >>

CATEGORY

RECENT COMMENT



[르포] 뉴욕 애플은 공사중…MS는 갤노트10에 '올인' 메트로신문  "인공지능 시대 '과학의 격의불교(格義佛敎)' 필요하다" 불교신문
[양희동의 타임머신]`갤노트`..스티브잡스 뒤집은 삼성의 역발상 이데일리  인덕션 카메라 '조롱'받은 애플에 반사이익 삼성 '노트10' 일요서울
'펜' 품은 스마트폰…‘갤럭시 노트’ 패블릿 개척 8년 이투데이  끊임없이 변하는 욕망 알아야 재테크로 돈 번다 스카이데일리
작가회의 "김용희가 위험하다…삼성과 정부, 조속히 나서야" 고발뉴스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노트 ‘쌍두마차’로 올해 스마트폰 혁신 정점 찍나 조선비즈
부활하는 샤오미, 내가 아직도 좁쌀로 보이니? 더스쿠프  나의 삶을 행복하게 해주는 소소한 아이템들 헤모필리아라이프
[Who Is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비즈니스포스트  [브릿지 칼럼] ‘금수저’CEO 제친 ‘흙수저’CEO 브릿지경제
삼성, AR도 잰걸음...혁신 잃은 애플과 기술 격차 벌린다 조선비즈  [Weekly Global] 빌 게이츠 "잡스는 최고의 마법사였다" 더스쿠프
[전화성의 기술창업 Targeting]76.이탈리아에서 디자인 콘텐츠 스타트업 발전방향 찾다(1) 전자신문  "지금의 권력자는 '포노족', 그들이 미쳐 날뛰게 만들어야" 시사저널
[데스크 칼럼]리더와 미래 예측 능력 에너지경제  손정의 회장의 제안은 항상 기간 인프라였다...문 대통령, 받을까? 이코노믹리뷰
현대인 마음 건강 회복하는 ‘마음챙김 명상’ | “마음이 고요해질 때 직관이 피어났다”(故 스티브 잡스) 월간조선  [설왕설래] 소프트뱅크 손정의 세계일보
19